Things Beta에 대해서

diary 2011.06.23 15:01
어제 things beta에 대한 안내 메일이 왔습니다.

무엇보다도 반가운 기능인 sync 기능에 대한 beta였는데요, 저야 이미 dropbox를 통해서 맥 미니와 맥북 에어 things를 연결해 두었지만 몇가지 불편한 점은 있었기에 더더욱 반가웠답니다.
그래서 잠시 사용해 본 결과를 정리해보았습니다.

 예전 Dropbox를 통한 sync   이번 Things Beta sync
 장점
  1. 예전 버전의 things도 sync 가능하다.
 장점
  1. 양쪽의 맥에서 things를 모두 켜 둔 상태에서 sync가 가능하다.
  2. 한쪽에서 작업이 이루어짐과 동시에 하나하나 동작이 sync 된다. (새 할일, 지우기, 옮기기 기타 등등 모든 동작에 대해서)
  3. 보통 양쪽에서 모두 things를 켜두는 일이 없다는 것을 감안하면 완전 실시간 동기화나 다름없다.
  4. 한쪽의 things를 켜둔 상태였다 하더라도 상관없다. 그대로 쓰던대로 사용하면 된다.
 단점
  1. 공식 기능이 아니다.
  2. 양쪽의 things를 켜둔 상태에서는 sync가 불가능하다.
  3. dropbox의 sync가 완료될 때까지는 things의 sync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4. 한쪽의 things를 켜 둔 상태에서 깜빡하고 다른 쪽의 things를 실행시키면 데이터가 꼬인다.
 단점
  1. 아직 mac 대 mac 만 sync를 지원한다.
  2. 아직 Beta 버전이라 불안정한 점이 있다.

뭐니뭐니해도 가장 좋은 점은 양쪽의 things를 켜뒀나 켜두지 않았나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점이 제일 좋았고, 그리고 Dropbox의 sync를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제일 맘에 들었습니다.

이제 저는 Beta 딱지 떼고 정식 버전 나올 때 까지만 지금 버전 유지하고, 바로 갈아탈 생각입니다. 느하하하하~~~
Posted by 좋은 인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북이라든지, 하여간 맥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키보드를 쓰고 있으면 가장 크게 느껴지는 점은 '키감'이다.

PC를 사용하면서 회사에선 어쩔 수 없더라도 집에선 무조건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한지도 어언 10년이 되어가건만 맥을 쓰면서 다른 점은 참 마음에 드는 점이 많은데 딱 이 놈의 키보드만은 적응이 되지를 않는다.

그래서 맥에서 쓸 수 있는 기계식 키보드가 있을까 하여 이래저래 알아보는 중에 알게 된 블로그가 있어서 소개한다.


파일을 첨부함 :



내용은 대략 설명하자면, 기계식 키보드에서 나는 소리를 스피커를 통해서라도 듣자, 라는 컨셉이다.

자세한 설치 방법 같은 건 위의 포스팅에서 살펴보시고, 설치했으면 한번 들어보라. 인간의 감각이란 간악하기 짝이 없어서, 분명히 동일한 키보드로 동일하게 타이핑을 하고 있는데, 훨씬 좋은 기분으로 타이핑을 할 수 있게 해 준다.

나 스스로도 이 정도로 효과를 볼 줄은 몰랐는데, 하여간 아주 작은 비용으로 꽤 큰 만족을 얻을 수 있어서 뿌듯한 마음이기에 소개를 한다.
Posted by 좋은 인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니터링이 뭐야.

diary 2011.06.14 16:45

모니터링



TV를 보다보면 들을 때는 궁금한데 막상 그 프로그램이 끝나면 머리 속에서 그냥 사라져서 뭔지 알아봐야지, 알아봐야지, 했던 단어가 있었다.

'모니터링'

보통 연예인들이 자신의 방송이 방송될 때면 집에서 이 모니터링이라는 것을 하며 살펴본다, 는 정도의 내용의 이야기였다. 맥락으로만 이해해서 아, 그냥 뭔가 복습할 꺼리가 있나보다~ 하고 있었더랬다.
그러다가 이 단어가 의외로 내 생활에 밀접해야 하는 단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일 적인 면에서도 그렇고 개인적인 면에서도 그렇고 피드백이라는 것은 참 중요한 요소이지 않은가.
나는 모니터링이란 자신이 자신에게 주는 피드백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보통 하는 이야기가 연예인이 데뷔하고 나면 점점 더 예뻐진다고들 한다.
그네들이 쏟는 운동에 대한 관심과 열정 등의 이유도 있겠지만 이제는 거의 같은 비율로 모니터링을 이유의 하나로 둔다.
자신이 자신 스스로 어떻게 보이는가를 살펴본다.
그럼으로 자신이 어떻게 보이는지를 객관화한다.
그렇게 알게된 단점을 교정한다.

남이 시켜주는 변화도 있겠지만 자기 스스로 하는 변화가 더 중요하고 본질적이라고 본다.
모니터링은 그런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피드백 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ings Beta에 대해서  (0) 2011.06.23
맥북에서 기계식 키보드 기분이라도 느껴보기  (0) 2011.06.20
모니터링이 뭐야.  (0) 2011.06.14
게임 소감문  (0) 2011.06.09
너무너무 아쉬운 하우스 맥주에 대해서  (0) 2011.06.05
이건 또 뭐야.  (2) 2011.05.24
Posted by 좋은 인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게임 소감문

diary 2011.06.09 10:15

Empires & Allies



페이스북 징가에서 새 게임 알림이 떴길래 한번 해 본 엠파이어 & 앨리즈.
한 10분 정도 가볍게 한 듯한데, 간단한 감상기를 써 본다.

업그레이드
시티빌에서 느껴졌던 많은 짜증나는 점들이 고쳐졌다.
  1. 풀스크린 상태에서 친구들과의 교류가 필요한 메뉴가 뜨면 풀스크린에서 빠져나오는 문제
    1. 엠파이어 & 앨리즈의 경우에도 동일하긴한데, 아예 풀스크린이 풀려버리는 메뉴 자체가 좀 적다는 느낌.
    2. 당연한 진행이 예상되는 경우에는 아예 팝업 창도 띄우지 않음으로서 흐름을 방해하지 않는다.
    3. 결국 뜨는 메뉴의 경우에도 꽤 쾌적한 로딩 시간을 보장해서 그다지 지겹지 않게 만들었다. 시티빌은 친구 초대 같은 걸 하면 만화책 반은 읽었다. -_-
  2. 돈 채취, 물건 대기 등의 단순 작업 말고 글을 등록해야하는 종류의 작업을 하면 세월을 기다려야하는 로딩 문제
  3. 에너지가 한정되어 있어 항상 모든 하는 일이 쪼달리게 해야하던 문제
    1. 그런데 이 문제는 엠파이어 & 앨리즈를 처음하는 거니까 레벨업이 너무 빨라 에너지가 금방 충전되서 그러는 것일 수도 있겠다 싶다.
  4. 전체적으로 루즈하게 느껴지는 진행 방식에 대한 문제.
이 정도로 정리할 수 있겠다. 그런 이유로 난 시티빌에서 이젠 하차!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북에서 기계식 키보드 기분이라도 느껴보기  (0) 2011.06.20
모니터링이 뭐야.  (0) 2011.06.14
게임 소감문  (0) 2011.06.09
너무너무 아쉬운 하우스 맥주에 대해서  (0) 2011.06.05
이건 또 뭐야.  (2) 2011.05.24
TED를 보면서 문득 느낀 점 하나  (0) 2011.05.17
Posted by 좋은 인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옥토버 훼스트



옥토버 훼스트 서초점은 나를 속였다. 전에 거기에 갔을 때는 자기네는 맥주를 자기 집에서 만들어 낸다고 했다.
그래서 그 말을 믿고 원래 다니던 강남점보다 훨씬 조용하기에 몇번을 더 그 곳을 찾았다.

그런데 어느날에서부터인가 맛이 화악~!!!!! 떨어진 것이다. 마시면 마실수록 내가 왜 이 돈을 내고 이런 정도 밖에 안되는 맥주를 하우스 맥주랍시고 마셔야되나라는 마음만 들더라. 그래서 옥토버 훼스트 전체에 대한 신뢰가 떨어져버렸다. 좀 팔고 났더니 이제 맛을 이따위로 내는구나, 라고 생각했다. 그러다보니 점점 옥토버 훼스트에는 발길이 뚝 떨어졌더랬다.

어느날인가, 기회가 그렇게 닿아서 하우스 맥주를 마시게 된 일이 있었는데, 장소를 강남역 옥토버 훼스트로 가게 되었다. 내가 장소를 고를만한 여건이 되지 않아 그냥 조용히 따라갔는데, 둥켈 한잔 마시고 정말로 깜짝 놀랐다. 서초점에서 맛보았던 그 맛이 아니었던 것이다. 훨씬 진하고 훨씬 맛있었다.

그래서 조사해보니 옥토버 훼스트의 전체 맛이 떨어진게 아니더라.
서초점은 점 내에서 맥주를 직접 만드는 곳이 아니라 배달받아 파는 곳일 뿐이었다.

완전히 속은 기분.
서초점은 옥토버 훼스트 전체의 평가를 떨어뜨리는 만행을 저지른것이다!
몇 번 가서 버리고 온 나의 돈과 시간을 돌려줘!!!!!!!
서초점의 미덕은 사람이 별로 없어 조용하다는 것 뿐이다.
애초에 강남점에서 서초점으로 옮겨 본 것은 단지 강남점이 너~~무 시끄럽다는 점 그것 하나뿐이었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니터링이 뭐야.  (0) 2011.06.14
게임 소감문  (0) 2011.06.09
너무너무 아쉬운 하우스 맥주에 대해서  (0) 2011.06.05
이건 또 뭐야.  (2) 2011.05.24
TED를 보면서 문득 느낀 점 하나  (0) 2011.05.17
쩨쩨한 로맨스 감상기  (0) 2011.03.25
Posted by 좋은 인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